상세 컨텐츠

본문 제목

화랑공원에서

나의 하루는

by 행복한 꽃님이. 2020. 11. 1. 23:26

본문

화랑공원에서 

벌써부터  점심식사를  함께  
하고  싶었는데
분주하게   돌아가는 일상이  
시간을  허락하지   않아서
얼마전에  오늘을  선택했다.
어제는  V - 나들목  운영원들과  점심을
먹기로  약속한   날이다.
이른  아침에  화랑공원을  나홀로
거닐다.
다양하게   만들어 놓은  조각들~~
넘   아름답고   멋지다.
찰칵찰칵  담어본다.
벌써  단풍들이  알록달록  가을이  익어간다.
"가을을  남기고  떠난  사람"
흥얼흥얼   왜   그리도  어슬퍼지는지??
마음  한구석이   허전해지고
우리네  인생을  말해주듯이  ~~
낙엽이  하나, 둘  떨어지고
모든  만물들이   스산하기만  하다.
가을이  고운빛으로  살포시 내리다.
이리저리   걷다가  흔들의자에  앉아서
가을이랑   속삭여본다.
연잎들도  시들어가고
가을아~~가을아~~
너만 가고  이대로   멈추어다오.
허둥지둥  하루가  어떻게  가는지??
오는지??
넘  바빠서  가을이랑  친구도  못했는데
오늘  쪽시간을  이용해서  마음을  비워본다.
정처없이  걷다보니   경기도  미술관앞~
그전에   이곳  화랑공원에서   봉사를  했던  
시간들이  주마등처럼   스쳐간다. 

 

 

 

'나의 하루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곡밥과 보름나물  (3) 2021.02.26
명절 떡국  (11) 2021.02.14
화랑공원에서  (15) 2020.11.01
노아복지관에 다녀오다  (22) 2020.10.25
사랑의 열무김치 나눔  (32) 2020.10.11
시흥시 관곡지에서  (19) 2020.10.07

관련글 더보기

댓글 영역